HOME > 빛과소금마당 > 게시판
    
[집사] 혼란한 시대
정병조 [jbc11]   2016-04-03 오후 7:37:11 1351

얼마 전 서울대 총학생회장으로 출마한 여학생이 본인을 레즈비언 (동성애자)이

라 소개하며 출마 배경과 의미를 밝힌바 있다, 필자는 당선 되지 않을 것이라 확신

했다. 서울대는 대한민국 최고의 대학이며 우리나라 모든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엘리트 집단이기 때문에 사고 방식과 올바른 판단으로 투표 할것이라 생각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은 빗나갔고 그 학생은 압도적인 지질 율로 당선되었다.

과연 서울대 학생들은 어떤 생각으로 투표를 했으며 정말로 생각이나 가지고

했을까?

필자는 이제는 한국 최고의 대학생. 아니 더 나아가 이 시대 청년들의 생각과 마음을 읽을

수 없단 말인가...?

등등 혼란스럽기 그지 없었다. 당선 다음날 서울대 출신의 한 캠퍼스간사를 우연히 만나

왜 서울대 기독교 동아리들이 연합해 막지 못했냐? 물으니 막을 힘이 없었다,라고

대답했다. 이것이 대학 캠퍼스의 현주소인가?고 이 나라와 한국교회에 소망이 있는가?

라는 걱정까지 들었다.

 

시대를 압축해 가는 문명시대 우리는 깨어 기도 해야 되지 않을까?

 

내가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노니 이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됨이라 (로마서 1장16절)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복음의 시작이라"(막 1:1)

좋은 글이 있어 올려드립니다.

 

 

 

 

 

 

 

 

 

 

 

 

 

 

 

 

 

 

 

 

 

 

 

 

 

 

 

 

 

 

 

 

 

 

 

 

 

 

 

 

 

 

 

 

 

 

 

 

 

 

 

 

 

 

 

 

 

 

 

 

 

 

 

 

 

 

 

 

 

 

 

 

 

 

 

 

 

 

 

 

 

 

 

 

 

 

 

 

 

 

 

(IP : 125.177.131.71)
  변화된 삶 (2016-05-01 오전 11:56:49)
  사순절 묵상 (2016-03-19 오후 12:23:49)
 
       

번호 구분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집사     자가운전자 협조사항     빛과소금교회     2008.03.16     6093  
  55     집사     지금 세계는     정병조     2017.11.26     1032  
  54     집사     가을의 소망     정병조     2017.10.25     1031  
  53     집사     우주의 법칙은 섬김과 사랑이다.     정병조     2017.10.12     1049  
  52     집사     정직과 소통     정병조     2017.02.26     1352  
  51     집사     바리새인 우리들의 모습     정병조     2016.08.07     1491  
  50     집사     다니엘의 영성     정병조     2016.06.11     1510  
  49     집사     변화된 삶     정병조     2016.05.01     1498  
      집사     혼란한 시대     정병조     2016.04.03     1352  
  47     집사     사순절 묵상     정병조     2016.03.19     1499  
  46     집사     선 택된 사람     정병조     2015.10.21     1528  
  45     집사     광복 70 주년     정병조     2015.08.14     1434  
  44     집사     언 약     정병조     2015.07.30     1571  
  43     집사     열방을 향한 단기 선교     정병조     2015.07.05     1420  
  42     집사     할랄푸드     정병조     2015.06.17     1721  
  41     집사     메르스     정병조     2015.06.11     1576  
  40     집사     사사기 10~12절     정병조     2015.06.04     1435  
  39     집사     찔레꽃 향기     정병조     2015.05.31     1357  
  38     집사     복음은 사명이다.     정병조     2015.05.14     1355  
  37     집사     또한 지나가리라     정병조     2014.02.27     2457  
  36     집사     후회 없는 순종     정병조     2014.01.01     2141  

    01 02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