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빛과소금마당 > 게시판
    
[집사] 가을의 소망
정병조 [jbc11]   2017-10-25 오후 10:43:30 1031

높고 푸른 청명한 가을 하늘

소스라치며 와 닫는 바람

고즈넉한 왕 숙천 계곡 따라

흐르는 물줄기 더 없이 큰 강으로

흐르겠지

우리 영혼들의 삶은 항상 흔들리고

좁은 길을 재축하나 보다.

 

이제 남은 생 미련을 버리고

손을 펴고 내려놓으리라

자연과 합류하여 살아온 지난 세월

이재와 생각 하니

다 빈 껍데기 같은 삶의 집착이었어

우둔 했던 지난 삶들 후회 한들 뭘 하리

현실을 직시 하고 생명이신 십자가의

보혈을 않고 감사하며

이 청명한 가을 하늘처럼 내려 놓는 빈 마음으로

천국 소망 품고 가리라 ...

 

우리를 변화 시키는 원동력은 십자가의 거룩한 피의 보혈

오직 그 한분 예수그리스도

나를 다시리네...

 마라나타 주 예수님! 어서 오시옵 소서. 아멘. 

(IP : 125.177.131.71)
  지금 세계는 (2017-11-26 오후 9:17:39)
  우주의 법칙은 섬김과 사랑이다. (2017-10-12 오후 1:12:42)
 
       

번호 구분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집사     자가운전자 협조사항     빛과소금교회     2008.03.16     6093  
  55     집사     지금 세계는     정병조     2017.11.26     1032  
      집사     가을의 소망     정병조     2017.10.25     1032  
  53     집사     우주의 법칙은 섬김과 사랑이다.     정병조     2017.10.12     1049  
  52     집사     정직과 소통     정병조     2017.02.26     1352  
  51     집사     바리새인 우리들의 모습     정병조     2016.08.07     1491  
  50     집사     다니엘의 영성     정병조     2016.06.11     1510  
  49     집사     변화된 삶     정병조     2016.05.01     1498  
  48     집사     혼란한 시대     정병조     2016.04.03     1352  
  47     집사     사순절 묵상     정병조     2016.03.19     1499  
  46     집사     선 택된 사람     정병조     2015.10.21     1528  
  45     집사     광복 70 주년     정병조     2015.08.14     1434  
  44     집사     언 약     정병조     2015.07.30     1571  
  43     집사     열방을 향한 단기 선교     정병조     2015.07.05     1420  
  42     집사     할랄푸드     정병조     2015.06.17     1721  
  41     집사     메르스     정병조     2015.06.11     1576  
  40     집사     사사기 10~12절     정병조     2015.06.04     1435  
  39     집사     찔레꽃 향기     정병조     2015.05.31     1357  
  38     집사     복음은 사명이다.     정병조     2015.05.14     1355  
  37     집사     또한 지나가리라     정병조     2014.02.27     2457  
  36     집사     후회 없는 순종     정병조     2014.01.01     2141  

    01 02 03